의협, 조현병 환자에 숨진 故김선현 경감 조문

"정부서 지역사회의 자원을 활용해 지속적인 추적 관찰 될 수 있도록 해야" 김이슬 기자l승인2018.07.11 09:3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의료단체가 최근 조현병을 앓고 있는 환자의 난동에 의해 숨진 故김선현 경감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전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최대집 회장은 지난 9일 故김선현 경감의 빈소가 차려진 안동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최대집 회장은 “국민의 생명을 지키다 순직하신 故김선현 경감의 명복을 빈다. 이번 사건은 공권력이 땅에 떨어지고 실추된 상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출동한 경찰들이 즉각적인 법집행을 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은 경찰의 권한이 매우 축소되어 있고, 언론과 여론의 뭇매를 피하기 위한 과도한 매뉴얼이 부과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이를 어길 경우 징계와 소송에 이은 민·형사상 피해까지 져야하는 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개정된 정신보건증진법에 따르면 입원요건이 강화되고 가급적 외래진료를 통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외래 진료는 대부분 환자 개인적 선택에 맡겨져 있어 관리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정부에서는 지역사회의 자원을 활용해서 지속적인 추적 관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문을 함께한 경북의사회 장유석 회장은 조현병 환자에 대한 정부 대책을 당부했다. 

장유석 경북의사회장은 “최근 조현병 환자에 대한 정부의 대책이 소홀하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가에서 환자들에 대한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 1회성이 아닌 장기적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러한 사건들이 재발되지 않도록 의료계와 정부당국이 합심하여 국민 안전을 위한 생각을 모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경북의사회 김재왕 대의원회 의장은 “국민 생명을 지켜주는 사람을 폭행하는 것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다. 경찰을 비롯해 의료인, 소방관 등 국민생명과 직결되는 직업인들에 대한 폭력에는 더욱 강경한 처벌이 내려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최대집 회장과 함께 장유석 경북의사회장, 김재왕 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김대영 안동시의사회장 등이 조문에 동행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8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