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빅데이터, 정책 미비로 이곳 저곳 몸살 앓아

3차 병원 쏠림 막고 빅데이터 의료사업 성공하려면? 정부의 일관된 정책 마련 시급해 백소영 기자l승인2019.06.18 15:4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차의과대학교 정보의학교실 한현욱 교수

4차산업혁명으로 헬스케어 빅데이터의 활용도는 더욱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쌓여있는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그리고 얼마나 잘 다루며 관리할 것인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시스템을 잘 구축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헬스케어 부문의 빅데이터 활용이 의료계의 새로운 획을 긋는 것에는 틀림이 없으나 정책 미비 등으로 인한 대형병원(3차병원) 쏠림 현상과 의료 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에도 영향을 미치는 등 많은 한계와 부작용를 떠안고 있다.

김세연 국회의원, Agenda 2050,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한의료정보학회,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가 6월 18일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토론회를 개최하고 대한민국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현황과 문제점에 대해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

차의과대학교 정보의학교실 한현욱 교수는 “쌓여만 가는 데이터를 어떻게 얼마나 잘 다루는냐가 관건이다. 항상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저항은 있기 마련이나 기술의 융합은 청진기, 엑스레이, 심전도, 철폐 등 만들어내고 헬스케어 분야를 혁신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한 교수는 4차산업혁명의 4가지 핵심 키워드로서 ▲공유 ▲협력 ▲개방 ▲소통을 언급했다. 특히 데이터의 개방할 수 있는 환경이 잘 구축돼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의료 데이터 기술에는 ▲Clinical Data ▲Genomicdata ▲Claim Data ▲Research Data ▲PGHD(Patient Generated Health Data) ▲SDH ▲The Value of Data 등 다양하게 존재한다.

특히 PGHD(Patient Generated Health Data)에는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등을 활용해 독감 예측 앱, 벨트형 비만관리앱, 당뇨관리 앱, 블록체인 기반 생체 데이터 등 여러 기기활용 앱들이 쏟아져 나올거라고 생각했지만 생각만큼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는 데이터를 활용하는데 있어서 내외재적 문제가 있는데 빅데이터를 활용하고 사업화시키는데 걸림돌이 되기 때문이다.

내재적 문제로서 ▲헬스케어 데이터 표준화 ▲데이터 간 상호 운영성 ▲데이터 거버넌스 ▲어설픈 개방 ▲데이터의 신뢰성 등이 있으며, 외재적 문제로는 ▲개인 정보 규제 ▲정보 공유 규제 ▲클라우드 정보 보관 규제 ▲유전자정보 규제 ▲Linked Open Data 부재 등이 존재하고 있다.

대책 없는 정보개방...대형병원 쏠림 현상 심화시킬 것 
한 교수는 “상급종합병원의 환자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을 사용하는 대형병원은 의료 질이 더욱 개선되고 환자 쏠림 현상은 더욱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교수에 따르면 대형 3차 의료기관의 경우 R&D를 위한 충분한 자본력을 갖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기업 등과 협력 연구개발이 활발하고 빅데이터 R&D 관련의 인력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조건들을 바탕으로 투자를 통한 연구비 독점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이 더욱 더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1,2차 및 중소형 3차의료기관은 자본력, 빅데이터 R&D인력, IT기업과 협력 연구개발 자체가 미비하다. 즉 선제적 연구비 투자지원 자체가 어려워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이 불가능해져 대형병원 쏠림 현상에 대한 불안감은 더욱 커지게 된다.

한 교수는 “1,2,3차 병원 모두가 동반 성장이 가능한 대책이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대한 국가적인 정책이 마련돼야 하며 결국 의료비 절감과 국민 편익 증대로 연결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맡아 정책을 처리할 부서의 부재로 인한 혼란도 언급됐다. 현재까지 거론된 부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이다. '헬스케어 빅데이터'라는 이름이 세 부서의 성격이 모두 포함돼 있으나 각 부서마다 서로 다른 입장에서 해석하고 정책을 결정하게 될 것이다. 

한 교수는 "현재 일관된 정책이 부재돼 있다. 이로 인해 혼란을 야기시킨다는 점을 인지하고 통합된 거버넌스로 일관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백소영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9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