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의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은 비의료인의 의료행위"

정부 의료 관련 분야 규제 완화 방안 논의에 의료계 반대 촉구 유수인 기자l승인2017.01.12 18:0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28일 정부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개최한 '규제개혁관계장관회의'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회의에서는 비의료인의 건강관리서비스 제공을 허용하고, 의료기기를 미용실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의료 관련 분야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국민 건강보호를 담당하는 정부는 비의료기관의 참여에 제한이 없는 운동, 식습관 개선 등 일반적인 건강관리 분야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가 밝힌 건강관리서비스의 개념은 건강의 유지·증진과 질병의 사전예방·악화방지 등을 목적으로 생활습관 개선 및 올바른 건강관리를 유도하는 적극적·예방적 서비스로 의료행위 또는 의료행위와 연계된 행위임을 알 수 있다"고 시사했다.

이어 "건강관리서비스를 명목으로 비의료인에게 의료행위를 허용하고, 소위 위해성이 적다는 이유로 비의료인에게 의료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현 상황은 경제활성화를 빌미로 의료체계는 물론 의료의 본질을 훼손하는 그동안의 상황과 동일선상에 있음이 분명하다"라며 "이러한 행태는 건강관리서비스를 빙자한 비의료인의 불법 의료행위로 국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는 의료계는 물론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의 경고조차 무시하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비대위는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비의료인의 의료행위 허용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려 한다면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의 저지를 위해 시민사회단체와의 연대를 포함한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모든 행동에 나설 것임을 경고한다. 또 무모한 정책추진으로 인해 국민들에게 피해가 발생 시 이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