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신약물질 국내임상 1·2상 이르면 연내착수

브릿지바이오 3분기 결산, 영업손실 44억원 적자 전환 최중홍 기자l승인2020.11.18 11:59: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혁신신약 연구개발 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지난 17일 오후 온라인으로 정기 IR(기업설명회)를 개최하고 3분기 실적 및 사업 진행 현황에 대해 공개했다.

현황에 따르면 브릿지바이오의 2020년 3분기 기준 결산 실적은 매출액 12.7억 원, 영업손실 44.3억 원, 당기순손실 43.2억 원이다. 핵심 사업인 혁신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및 개발에 따른 경상연구개발비는 3분기 기준 약 3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분기에 발생한 주요 재무 변동 사항으로는 지난 9월 23일 시행된 무상증자가 대표적이며, 신주 12,774,116주를 발행함에 따라 64억 원 규모의 주식발행초과금을 자본금으로 전입하게 됐다. 또한 3분기 결산 기준 약 624억 원의 현금성 유동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 돼, 향후 예정되어 있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위한 재무적 기반을 확보해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최근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돌려받게 된 것으로 보도돼 관심이 높아진 BBT-877(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관련 임상 2상 진입 계획에 대해서는 자체 분석 및 보충 연구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미국식품의약국(FDA)과의 C타입 미팅을 통해 향후 개발 전략을 구체화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브릿지바이오의 개발 파이프라인 가운데 임상 단계가 가장 앞서 있는 BBT-401(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후보물질)은 이르면 올해 말이나 내년 초,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동유럽 주요 국가 및 뉴질랜드 등의 지역에서 중증도 및 중증 궤양성 대장염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a상의 중·고용량 시험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밖에 표적 항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BBT-176(차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은 국내 임상 진입이 임박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1/2상 진입을 위한 임상시험계획을 모두 승인 받은 BBT-176은 국내 2-3개 병원에서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용량상승시험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고자 막바지 준비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전했다.

이정규 대표이사는 “최근 글로벌 기술이전 계약의 종결 소식을 전하게 돼 유감스럽지만, 더욱 정진해 지속적으로 BBT-877 약물 개발에 매진하겠다”며 “내년도에 본격적인 성장기에 접어드는 당사가 한 층 더 가시적인 성과들을 달성해 나가는 동시에 글로벌 바이오텍으로서의 지속적인 성장 곡선을 그려나갈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해 12월 성장성 특례로 코스닥 시장에 진입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연간 한 개 이상의 신규 개발 후보물질을 도입하고, 한 건 이상의 임상시험계획을 제출하는 전략을 바탕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글로벌 기술이전 등을 통해 재무기반과 자체 후보물질 발굴 및 글로벌 신약 개발 역량을 탄탄히 다져나가기 위한 노력을 추진하고 있다.

최중홍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중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1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