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산 위험성 10분 만에 검사

세키스이메디칼 시약 판매 시작 한국의약통신l승인2017.01.12 16:1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기스이화학공업(積水化學工業) 자회사로 검사제 등을 생산하는 세키스이메디칼은 조산 위험성을 병의원 등에서 10분 만에 검사할 수 있는 검사시험약을 발매했다. 지금까지는 복잡한 검사방법으로 결과가 나오기까지 1일 이상 걸렸다. 2019년에는 연간 8000만 엔의 매출을 목표로 한다.

현재 발매된 것은 소형검사기기 ‘래피드 피어(Rapidpia)’ 전용 시약 ‘래피드칩fFN’으로 시약 자체는 20회에 3만5000엔이며, 검체 채취 및 전처리 키트가 24회에 3600엔이다.

검사는 임신 22~33주의 임산부에게 실시한다. 면봉 등으로 질의 분비액을 채취하고, 전용키트로 전처리 후, 검사기에 세트하면 10분 만에 조산의 위험성을 알 수 있다.

일본에서 조산은 출산의 6%에 달하고, 지금까지 검사센터에 수탁하는 방법으로 결과가 나오기까지 1일 이상이 걸렸었지만, 앞으로 신속한 검사로 조산 위험성을 크게 낮춘다.

한국의약통신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의약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