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이 유일한 해법이다

대한의사협회 변형규 보험이사 임승배 기자l승인2020.07.21 09:38: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의료기관의 물적 피해는 극심했고 동네 병·의원들은 더 이상 병·의원을 유지하기 힘들 정도라고 호소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4월 코로나19에 의한 의료체계의 붕괴를 우려하고 최악의 사태를 막자며 정부에게 6가지 지원안을 제의했지만, 정부의 뚜렷한 답을 받지 못한 상태다.

6월 초 대한의사협회가 공개한 병·의원 경영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동네 병·의원의 적자는 눈덩이처럼 늘어나고 있었고, 80% 이상의 병·의원이 1년 안에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당장 3개월도 버티기 힘들다는 병·의원도 2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육지책(苦肉之策)으로 병·의원에 인력감축 등의 극단적인 조치까지 이뤄지고 있으며, 58%의 병·의원에서 이미 행했거나 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대한민국 의료체계의 붕괴를 막아야 한다며 정부의 지원을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이번 조사를 주도했던 대한의사협회 변형규 보험이사를 만나 현재 상황과 입장에 대해 들어봤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