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과 상생하며 신뢰받는 병원 될 것"

용인세브란스병원, 봉헌식 개최 임승배 기자l승인2020.06.30 14:1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왼쪽부터) 금기창 연세암병원장, 원종욱 보건대학원장, 김기덕 치과대학병원장, 하연섭 국제캠퍼스부총장, 권명중 미래캠퍼스부총장,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김동훈 행정·대외부총장, 손영기 법인본부장, 지훈상 전 연세대 의료원장, 김한중 전 연세대학교 총장, 유경선 연세대학교 총동문회장, 박창일 연세대 이사,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서승환 연세대 총장, 정춘숙 국회의원, 허동수 연세대 이사장, 백군기 용인시장, 정찬민 국회의원, 서중석 연세대 이사, 김용순 연세대 이사,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장양수 의과대학장, 양일선 연세대 이사, 한승경 의과대학 총동창회장, 김은경 교학부총장, 윤동섭 강남세브란스병원장, 최성호 치과대학장, 이태화 간호대학장, 권미경 연세의료원 노동조합위원장, 정종훈 연세의료원 원목실장 겸 교목실장,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 사진=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6월 25일 봉헌식을 개최했다.

이날 봉헌식에는 허동수 학교법인 연세대학교 이사장과 서승환 연세대학교 총장,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한승경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총동창회장, 권미경 연세의료원 노동조합위원장, 정춘숙 국회의원, 정찬민 국회의원, 백군기 용인시장 등 내외빈 80여 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좌석 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용인세브란스병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교직원에게 생중계됐다.

3월 1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죽전대로 363 일대에서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연면적 11만 1,633㎡, 지상 13층, 지하 4층, 708병상 규모로 중환자실 59병상, 수술실 18실, 응급진료센터 29병상을 갖췄다. 33개 진료과와 심장혈관센터, 퇴행성뇌질환센터, 디지털의료산업센터 등 3개의 특성화센터를 운영하며 특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국내 최초로 입원환자의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통합반응상황실(IRS, Integration Response Space)을 도입해 환자 안전을 도모했다.

또한 응급 상황 발생 시 조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속대응팀 운영과 전 병동에 입원전담전문의를 배치하여 외래부터 수술, 입원까지 전문의가 책임지고 관리하는 안전한 병원을 구현해내고,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의료 인프라를 공유하는 ‘하나의 세브란스’ 개념을 도입했다.

용인세브란스 병원은 이러한 의료 전문성과 더불어 원내 구축한 5G 기반의 첨단 디지털 솔루션으로 환자 편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차별화된 의료서비스와 디지털 혁신으로 환자의 안전과 공감을 이끌고 있다”며 “용인시 유일의 대학병원으로 지역민의 의료복지를 충족시켜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과 세브란스의 명성, 전문성을 오롯하게 이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미래형 환자 치료 시스템을 구현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