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바리스티닙, 코로나19 치료 표준약 되나?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후속 임상연구 진행 임승배 기자l승인2020.06.30 11:56: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렘데시비르 / 사진= 서울대병원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 주관 글로벌 임상시험에 참여해 코로나19에 대한 렘데시비르의 치료 효과가 확인돼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유일하게 효과가 확인된 항바이러스제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바이러스 감염 후 활성화된 염증에 대한 조절을 위한 추가 약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미국 국립보건 연구원 주관 연구에 참여했던 서울대병원은 국제 연구팀의 후속연구(ACTT-2)에 참여해 항염증제의 치료 효과를 검증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25일 코로나19 치료제로 효과가 입증된 렘데시비르와 항염증제 바리스티닙(올루미먼트) 병용 투여의 안정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 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효과가 입증된 렘데시비르와 항염증제인 바리스티닙을 병용 투여해 안정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것으로, '렘데시비르+위약' 단독군과 '렘데시비르+바리스티닙) 병용군으로 투여해 비교하는 실험으로, 바리스티닙은 기존 치료제에 잘 반응하지 않는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 사용하고, 면역세포를 조절해 염증을 억제하는 경구 약제다.

이 연구는 전 세계에서 총 1,032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17명이 등록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렘데시비르와 바리스티닙의 병용 투여했을 때 회복 시간을 더 단축할 수 있는지 확인이 목적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감염내과 박완범 교수는 “최근 국내에서도 노인의 코로나19 감염이 늘면서 중증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이 시급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효과적인 항염증치료제가 발굴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