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다수의 발암 유전자 동시 제어 약물 표적 발굴

기존 표적 항암제 한계 극복한 API5-FGF2 임승배 기자l승인2020.05.20 15:34: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암의 발생 원인중 가장 큰 요인은 여러 발암 유전자(oncogene)들의 과발현으로, 발암 유전자는 암의 발생뿐만 아니라 증식 및 전이에도 관여하기 때문에, 발암 유전자 억제를 통해 암을 치료하는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발암 유전자를 억제하는 표적 항암제들에 대한 임상이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나, 내성이 생겨 지속적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은데, 대부분의 표적 항암제들은 한 두 가지의 발암 유전자만을 표적으로 이루어진 항암제로 해당 표적이 아닌 다른 유전자에 의존해 증식되는 암에는 제한이 있을 수밖에 없다.

이에, 국립암센터 연구팀은 다수의 발암 유전자들을 동시에 제어하는 방법을 찾아 현행 표적 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이병일 박사 / 사진=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은숙)의 이병일, 장현철 교수팀은 여러 발암 유전자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표적을 발굴했다.

연구팀은 세포핵(nucleus)의 염색체에 있는 유전정보는 전령RNA(mRNA)로 옮겨지고, 전령RNA는 핵막을 통과하여 세포질(cytosol)에 있는 단백질 합성 공장으로 이동중, 다수의 발암 유전자들이 특이적으로 이용하는 전령RNA(mRNA)의 이동 경로에 주목해, API5(Apoptosis inhibitor 5)와 FGF2(Fibroblast Growth Factor 2)라는 단백질의 복합체가 c-Myc, CCND1과 같은 주요 발암 유전자의 전령RNA 이동을 제어하는 데 중요한 기능을 함을 밝혀냈다.

API5 유전자는 자궁경부암, 폐암, 유방암, 췌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에서 과발현되어있는 유전자로, 세포 사멸 억제 임무를 수행한다. FGF2는 세포 밖으로 분비되는 증식인자이지만 세포핵에도 상당량 존재하며, 이러한 핵형 FGF의 기능은 지난 수십 년간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었다.

구팀은 API5와 FGF2의 복합체에 대한 삼차원 구조를 X-선 결정학 방법으로 규명하고, 전령RNA의 세포핵에서 세포질로의 이동에 관여 한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특히 API5와 FGF2의 결합이 억제되는 경우 암세포 내에 c-Myc과 CCND1과 같은 발암 유전자 단백질의 양이 크게 낮아짐을 확인했다. 이는 여러 발암 유전자들을 동시에 조절하는 새로운 항암제 표적이 탄생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 연구 성과는 저명한 국제학술지 Nucleic Acids Research(영향력지수 11.147, 5월 7일 기준, 출처 Oxford University Press)에 발간되었으며 연구팀은 관련 원천 특허를 출원했다. 후속연구로서 API5-FGF2를 표적으로 하는 신규 항암제 후보물질의 발굴이 진행 중이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