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탄력 받아

부광약품, JM-010 미국 2상 임상시험 계획 승인 임승배 기자l승인2020.02.19 16:50: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광약품(대표 유희원)은 미국에서 신약후보 물질 JM-010의 2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으로 JM-010의 미국에서 JM-010의 효과성을 검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부광약품의 JM-010의 2상 임상시험 계획이 승인됐다.

JM-010은 부광약품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 물질로, 파킨슨병 치료 시 주로 사용하는 레보도파를 장기간 복용할 경우 거의 90% 확률로 발생하는 이상운동증을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이번 승인된 임상시험은 파킨슨병 치료제인 레보도파로 인한 이상운동증 부작용을 겪은 190여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JM-010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를 평가하기 위하여 미국의 약 30개 기관에서 수행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2014년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인수한 후 줄곧 연구개발에 매진해 2016년 초기 2상 개념증명임상시험 및 2017년 1상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2018년 유럽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아 첫 환자가 등록된데 이어 금번 미국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득하는 등 성공적으로 빠르고 효율적인 개발을 진행해 왔다.

현재 독일, 프랑스, 스페인을 포함하여 유럽에서 진행되고 있는 2상 임상시험과는 별도의 프로토콜로 진행되며 미국 및 유럽의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상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안전하고 유효한 적정용량을 결정할 예정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그간 FDA와의 PreIND 미팅을 통해 임상시험디자인과 용량에 대한 상담을 성실히 진행하였고 FDA의 권고와 부광약품의 전략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임상시험 프로토콜을 작성하였다. 이번 미국임상시험 계획의 승인으로 JM-010의 개발에 가속도가 붙어 이상운동증 때문에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이상운동증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광약품은 콘테라파마는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2021년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상장에 성공하면 유럽 기업 중에서는 국내 최초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이 되며, 콘테라파마는 JM-010이 글로벌 임상 후기 단계에 진입해 있는 만큼 이미 기술력은 충분히 입증됐기 때문에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 방식으로 코스닥에 입성한다는 계획이다.
부광약품은 콘테라파마의 글로벌 임상과 순조로운 상장준비 진행으로 글로벌 R&D 오픈이노베이션도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