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제도 바로잡겠다!"

중구약사회 정기총회서 부당한 법안 발의 제재, 면대약국 근절 등 사업계획 통과 신보람 기자l승인2020.01.09 15:56: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중구약사회 제58회 정기총회 개최

중구약사회(회장 최종환)는 1월 8일 오후 7시 20분 부산호텔에서 ‘제58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최종환 회장은 “지역 보건에 가장 밀접한 우리 약사들이 잘못된 정책과 규제로 힘든 게 사실”이라며 “회원들이 약국경영과 환자에게만 집중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 수수료, 편의점상비약 확대 등 잘못된 제도를 바로잡는 데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변정석 부산시약사회장은 “취임 이후 회원이 중심이 되고, 시민과 함께하며, 직능을 바로 세우는 약사회가 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다.”면서 “회원 모두가 약사회 존재 의미를 체감할 수 있도록 올 한 해 더욱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총원 39명 중 참석 31명으로 성원 보고된 총회는 2019년 세입세출결산 16,130,601원과 올해 예산 1,700여 만원을 승인했다.

이어 올해 사업으로 서비스산업법 중 부당한 법안 발의 제재, 면대약국 및 비약사조제·판매행위 근절, 불량의약품 신고, 반회 활성화, 통합반회 개최, 인보사업 등의 사업계획을 통과시켰다.

또한 중구에 희망나눔이웃돕기성금 100만원을 전달했으며, 고령화시대에 약사들이 약사 공동체로서 안정적 노후를 영위할 수 있도록 약사요양기관 공동생활 등 회원 복지 방안 마련을 시약사회에 건의했다.

총회에는 변정석 부산시약사회장, 류고성 중구보건소장, 김은숙 전 중구청장, 김영희 여약사회장, 주원식 약사신협 이사장, 각 구 분회장, 제약유통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수상자
부산시약사회장 표창 / 심성호(심약국)
중구약사회 대내표창 / 박미애(미래약국)
중구약사회 대외표창 / 정원규(삼원약품) 박재원(약사신협)
부산중구청장 표창 / 임기홍(늘푸른약국)

신보람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