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국내외 당뇨병 전문가 교류 선도

기저인슐린 투제오®, 사노피 당뇨병 치료제 포트폴리오 전반 총망라 신보람 기자l승인2019.12.13 12: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의 제약사업부분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는 지난 12월 2일부터 6일까지 진행된 2019년 국제당뇨병연맹 총회(IDF Congress 2019)에서 13건 이상의 연구 데이터 발표를 통해 자사 당뇨병 치료제 포트폴리오 전반을 총망라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노피가 이번 IDF에서 준비한 세션의 주제는 “개인별 맞춤 관리를 통한 당뇨병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의 중요성”이다.

주요 내용으로 투제오®주 솔로스타®(성분명: 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300 U/mL, 이하 투제오®)의 BRIGHT 연구 사후 하위분석과 솔리쿠아®펜주(10-40)(성분명: 인슐린글라진, 유전자재조합 100U/mL 및 릭시세나티드 50 mcg/mL, 이하 솔리쿠아®)의 네트워크 메타분석 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개발도상국 성인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된 최대 규모의 국제 관찰 연구인 IDMPS 포스터 연구 4개가 발표됐다.

먼저 투제오®는 인슐린 데글루덱과의 최초 직접 비교 RCT 연구인 BRIGHT 연구에 참여한 환자 중 70세 이상의 제 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사후 하위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투제오®군에서 -1.69%로 인슐린 데글루덱 투여군(-1.34%) 대비 평균 혈당조절 능력이 개선되었으며, 저혈당 사건 및 발생률에 있어서도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저혈당 위험이 특히 높은 고위험의 고령 환자들에게 투제오®가 새로운 옵션으로 기능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다음으로 국내 최초의 고정비율 통합제제 당뇨병 치료제인 솔리쿠아® 네트워크 메타분석 결과도 공유됐다.

연구에 따르면, 제2형 당뇨병 환자가 솔리쿠아®로 치료받을 경우 첫 12주 용량적정기간에 GLP-1 RA 대비 오심 발생률이 52%에서 68%가량 통계적으로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새롭게 공개하는 내용으로 사노피는 4개의 IDMPS 연구 발표를 통해 다양한 질환적 특성을 갖는 당뇨병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 해결을 위한 자사의 노력을 강조했다. 

사노피 배경은 대표는 “사노피는 전세계 당뇨병 환자의 건강 및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무엇보다도 개인별 특성에 맞춤화 된 치료를 발전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개발 및 연구의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번 IDF에서 발표한 다수의 연구 데이터가 이 같은 방향성에 기여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당뇨병 관리에 가장 효과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신보람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