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의료체계 구축

보건복지부, 2019 공공·응급의료 포럼 개최 임승배 기자l승인2019.12.04 06:03: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9 공공·응급의료 포럼을 개최하고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의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민간병원-지방자치단체-지역사회간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고, 공공·응급의료 분야 종사자의 사기 진작을 기대했다.

보건복지부는 12월 3일(화) 오전 11시 30분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2019 공공·응급의료 포럼」을 개최했다.

「2019 공공·응급의료 포럼」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국립중앙의료원의 주관하며, 시도와 공공병원 관계자, 응급의료 분야의 유공자 및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로, 보건복지부는 이번 행사는 지난 11월 발표한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의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민간병원-지방자치단체-지역사회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고, 공공·응급의료 분야 종사자의 사기 진작을 위하여 마련됐고 설명했다.

1부 행사에는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공공의료 및 응급의료 분야에 공로가 많은 유공자 개인 93명, 단체 44개 기관(장관표창 70점, 장관상 67점)에게 상을 수여하고, 2부에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필수의료체계 구축을 주제로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이 ‘지역 필수의료 강화계획’에 대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과 ‘필수의료 전국민 보장 강화’ 두 개 분야로 나누어 주제발표 후 토론회를 진행했으며, 첫 번째 분야는 ‘권역/지역 책임의료기관 공공의료협력체계 활성화 방안’(정백근 경상대학교의과대학 교수), ‘강원 권역 노인 및 호흡기 진료협력체계 구축계획’(정승민 강원대학교병원 교수), ‘경기 권역 심뇌질환 등 필수의료 협력체계 구축계획’(강철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에 대해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두 번째 분야는 ‘응급의료의 공적역할 강화’(윤순영 국립중앙의료원 부센터장), ‘심뇌혈관 등 필수 중증 의료서비스 강화 방안’(김제 충남대학교병원 교수), ‘모자의료 전달체계 구축 및 의료서비스확대 방안’(이창훈 아주대학교병원)에 대해 주제발표 후 분야별 토론회가 진행됐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이번 행사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시내버스 기사와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은 동생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형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헌신과 노력을 아끼지 않으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이날 김강립 차관은 “이번 행사가 지난 11월 발표한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을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의료체계 공감대를 형성하여 국민의 생활과 정서 속에 더욱 가깝게 스며들 수 있도록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20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