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적고 질환관련세포 선택적 억제하는 자가면역치료제

대웅제약, 자가면역후보물질 ‘DWP212525’ 연구성과 첫 공개 임승배 기자l승인2019.11.13 10:09: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웅제약이 ‘DWP212525’에 대한 연구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아틀랜타에서 열린 2019 미국  류마티스 연례학술대회(2019 ACR/ARP Annual Meeting)에서 차세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2525’에 대한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자가면역질환 환자의 경우, 우리 몸에서 면역 응답에 관여하는 T세포와 B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되어 있고, 류마티스 관절염은 우리 몸에 침입한 바이러스 등을 공격해야 할 T세포•B세포 등 면역세포들이 자기 몸을 공격하는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대웅제약의 자가면역질환 후보물질 ‘DWP212525’는 면역세포(T세포와 B 세포등)의 활성화에 관여하는 타깃인 JAK3(Janus Kinase 3)와 TFK (TEC family kinase)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기전의 경구용 치료제로서, 일반적으로 T세포 또는 B세포 저해에 국한되어 있어 있는 기존 치료제와는 달리 JAK3와 TFK를 동시 타겟하는‘DWP212525’는 세계최초 혁신신약(First in Class)로서 T세포와 B세포를 동시 타겟하여 저해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DWP212525’는 세포 실험에서 JAK3와 TFK의 활성을 억제한 것을 확인하였고,마우스(실험쥐)를 이용해 희귀성 자가면역 피부질환인 천포창(Pemphigus)에서 우수한 질환 개선율 및 질환 유발인자를 저해 하는 효과를 확인하고, 또한 류마티스 관절염에 대해 기존 치료제 대비 50분의 1 낮은 용량에서 우수한 효능은 물론 뼈가 추가적으로 손상되는 것을 보호하는 효과를 보였다고 소개했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DWP212525’의 이번 전임상 발표로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들의 신규 기전 연구에 대한 많은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2020년말 임상 진입을 통해 현재 효과적인 약물이 없는 천포창(Pemphigus), 류마티스 관절염 및 염증성장질환 (Inflammatory bowel disease) 등 다양한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을 위한 글로벌 신약을 선도적으로 개발하여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자가면역 치료제의 전 세계 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 60조원 이상의 시장이 형성되어 있으며 2022년까지 70조원 이상으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측될 것으로 보이며, 현재 자가면역 질환의 대표적인 시장은 류마티스관절염, 다발성경화증과 건선이 주요 시장으로 50조원 정도의 시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임승배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승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9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