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항암 신약 오락솔 임상 3상 고무적

파트너사 아테넥스 핵심 결과 발표…1차 평가목표 달성 박원빈 기자l승인2019.08.08 13:3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미약품(대표 우종수, 권세창)이 개발한 경구용 항암신약 ‘오락솔’ 글로벌 임상 3상 결과 윤곽이 나왔다. 기존 정맥주사용 항암제 대비 효능이 우수하다는 임상 결과가 발표됐다.

한미약품 파트너사 아테넥스는 7일(현지시각) 오락솔 임상 3상의 연구 결과(1차 유효성 평가 목표 달성)를 발표, 빠른 시일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허가 사전미팅(Pre-NDA Meeting)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락솔은 정맥주사용 항암제 파클리탁셀을 경구용으로 전환한 항암신약으로, 한미약품이 개발한 플랫폼 기술 ‘오라스커버리(ORASCOVERY)’가 적용됐다. 한미약품은 2011년 미국 바이오제약 기업인 아테넥스에 이 기술을 수출(라이선스 아웃)했다.

아테넥스는 총 402명 전이성 유방암 환자를 두 집단으로 나눠(오락솔 265명, 정맥주사용 항암제 137명) 임상 3상을 진행했다.

지난 7월 25일까지 분석된 임상 결과에 따르면 오락솔은 1차 유효성 평가지수인 ORR(객관적 반응률)이 36%로, 정맥주사 투여군(24%)과 대비해 유의미한 개선을 보였다. 확인된 응답자 그룹 중 오락솔 투여군의 반응지속기간도 정맥주사군 보다 2.5배 길었다.

PFS(무진행생존기간)와 OS(전체생존기간)도 오락솔 투여군이 정맥주사 투여군보다 길었으며, 두 수치는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더 길어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한다.

아테넥스는 파클리탁셀 정맥주사 요법을 중단하는 주요 부작용인 신경병증 발생률을 오락솔이 크게 줄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번 임상 결과를 보면, 정맥주사 환자의 57%에서 신경병증이 나타났으나, 오락솔 투여군에서는 17%대 수준이었다. 또 정맥주사 환자군의 8%에서 grade 3 신경병증이 나타났으나 오락솔 투여군에서는 1% 수준이었고, 탈모와 관절통, 근육통도 더 적게 나타났다.

호중구감소증 발병 수준은 두 그룹이 비슷했다. 오락솔 투여군에서 grade 4 호중구감소증 및 감염이 약간 더 많이 나타났고, 위장관계 부작용은 오락솔이 더 많았다.

루돌프 콴 아테넥스 CMO는 "연구를 통해 정맥주사 항암제 대비 오락솔의 우월한 효능 및 낮은 신경병증 발생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아테넥스는 빠른 시일 내에 NDA를 준비하는 한편, 오락솔의 적응증을 확대하고, 바이오∙면역항암제 등과의 병용 연구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상 결과를 토대로 장기간 저용량 투여 및 유지 요법 가능성도 함께 검토할 계획"이라며 "오라스커버리 플랫폼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다른 경구용 항암 프로그램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존슨 라우 아테넥스 CEO는 "오락솔은 면역억제제인 스테로이드 사전 치료가 필요 없어 아테넥스를 포함한 다른 저분자 항암제나 바이오의약품, 면역항암치료제 등과병용요법에서 주춧돌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임상으로 오라스커버리 기술 및 이 기술이 적용된 도세탁셀, 카바지탁셀, 이리노테칸, 토포테칸, 에리불린 등 경구용 치료제 가능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현재 아테넥스는 이번 임상 3상 외에도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오락솔과 라무시루맙(제품명 사이람자) 병용 임상 1b상을 진행중이다.

오락솔은 2017년 12월 영국 보건당국(MHRA)으로부터 유망 혁신 치료제로, 2018년 4월 미국 FDA로부터 혈관육종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박원빈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9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