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독감백신 2500만명분 출하될 것"

국내 허가 제품 63개 중 국가출하승인 제품은 19개 박원빈 기자l승인2019.07.10 10:16: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인플루엔자백신 국가출하승인 물량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약 2500만명 명분으로 추계됐다.

식약처(처장 이의경)는 9일, 독감백신 접종시기에 앞서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국가출하승인 계획을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독감백신의 국가출하승인 양은 7월부터 9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신청되며 8월부터 본격적인 국가출하승인이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된다.

3가백신은 녹십자의 지씨플루프리필드시린지주와 보령바이오파마의 보령플루백신V주 등 8품목, 1425만명 분이며, 4가백신은 동아에스티의 백시플루4가주사액프리필드시린지 등 11품목, 1042만명 분이 풀릴예정이다.

월별로는 8월 752만명분을 출하하고 9월 1215만명분, 10월 470만명, 11월에는 30만명 분이 배포예정이다.

식약처는 국가출하승인 계획의 발표와 함께 안전한 접종을 위한 안전사용정보도 제공했다. 독감백신의 올바른 접종을 위해서는 접종 대상과 횟수, 접종 시 주의사항 등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

식약처는 독감 백신은 생후 6개월 이상 영‧유아부터 성인까지 접종할 수 있으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 생후 6개월~59개월 소아, 임신부 및 만성폐질환자 등은 우선접종 권장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전에 독감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생후 6개월 이상에서 만 8세 이하 어린이에게는 4주 이상 간격으로 2차례 접종해야 하며, 접종 경험이 있다면 매년 1회 접종하는 것이 권장된다.

생후 6개월 미만 영아에게는 독감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 되며, 과거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생명에 위협적인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거나 백신의 성분에 알레르기 반응이 있었던 경우에도 독감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 된다.

또한, 백신 접종 후 6주 이내에 ‘길랭-바레 증후군’의 과거력이 있었던 사람은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접종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중등증 또는 중증 급성질환자는 증상이 호전될 때까지 접종을 연기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국가출하승인 계획과 안전사용 정보 안내를 통해 독감백신의 원활한 공급과 올바른 접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품질관리로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원빈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9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