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암 환자 사망 1개월 전 ‘고통 있다’ 30%

日국립암센터, 말기암 환자 유족 대상 첫 조사 백소영 기자l승인2019.03.14 06: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암으로 사망한 환자의 30% 정도가 사망 1개월 전에 몸에 통증이나 정신적 고통을 느끼고 있었다는 것이 작년 12월 25일 국립암연구센터에서 유족을 대상으로 실시한 첫 전국조사에서 밝혀졌다.

완화케어나 의사의 대응 등으로 고통을 경감시키는 것은 가능한 것으로 보여 임종의료의 실태 파악과 질 향상을 목표로 하여 2019년 내에 대상자를 5만 명으로 확대해 본격 조사에 들어간다.

조사는 후생성의 위탁사업으로서 지난 2018년 2~3월에2016년의 인구동태조사를 바탕으로 암이나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 등으로 사망한 환자의 유족 4,812명을 무작위로 선출하여 조사표를 송부했다.

회답 수는 2,295명으로 이 중 암환자의 유족은 1,630명.
임종 기간에 환자가 회답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유족을 대상으로 한 조사이다.
환자가 사망하는 1개월 전에 적은 통증으로 지낼 수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으로 25%가‘전혀 그렇지 않다’,‘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별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신체적인 통증에 대해서는 30%가 ‘있다’라고 대답했다.

사망 1주일 전 환자의 고통에 대해서는 28%가 ‘굉장히 심하다’,‘심하다’라고 대답했다. 간호를 하는 가족이 우울증에 걸리는 경우도 있어, 환자와 가족 쌍방의 케어에 대해서 대책이 요구되어지고 있다.

한편 80% 정도의 유족이 이러한 환자의 고통에 의료종사자가 신속히 대응했었다고 회답했다. 또한 임종 장소에서 받은 의료에 대해서는 약 76%가 만족하고 있다.
국립암연구센터에 의하면 암환자의 약 60%가 일반병원 등에서 임종하지만, 의료상황이나 고통 등에 대해서 지금까지의 조사는 호스피스나 완화케어병동에서 사망한 환자의 유족을 대상으로 한 것이 많았다고 한다.

전국조사를 통해서 암환자나 가족의 임종기간 의료의 과제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여 요양생활의 질 향상으로 이어 나갈 예정이다.

국립암연구센터 암대책정보센터의 카토 마사시 암의료지원 부장은 “완화 케어 등 개선할 수 있는 것은 많다. 의사가 임종 기간의 환자에게 충분한 시간동안 관찰하거나, 가족이 환자에게 대화시키기 좋은 환경 만들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 니혼케이자이신문>

백소영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9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