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에자이·화이자 3월기 순이익 나란히 ‘증가’

다케다, 다이이찌산쿄 전년 동기比 각각 46%, 18% 감소 김이슬 기자l승인2018.09.11 06: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약업계의 연결결산 순이익이 차례차례 공개됐다.

중외제약은 올해 1~6월기의 연결결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486억 엔을 기록했다. 특히 모회사 스위스제약 로슈의 주력 류마티스 관절염치료제 ‘악템라’의 판매가 증가했다. 또 특허가 만료된 장기등재 품목 매각이익도 기여해, 1~6월기 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매출액은 13% 증가한 2,851억 엔으로, 악템라가 45%를 차지한다. 일본 내에서는 인플루엔자의 유행으로 ‘타미플루’가 증가했으며, 항암제 ‘아르센사’, 골다공증 치료제 ‘에디롤’ 도 한몫했다.

에자이도 연결결산 순이익에서 호조를 보였다.

에자이의 올해 4~5월기 연결결산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6% 증가한 123억 엔이다. 특히 주력 상품인 항암제 ‘렌비마’ 등 신약 군이 강세를 보였다. 또한 미국 제약회사 머크와 제휴하면서 연구개발비의 부담이 줄어든 것도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매출액은 8% 증가한 1,533억 엔이다. 렌비마와 항간질치료제 ‘파이콤파’ 등 채산성 좋은 주력 4제품이 30% 증가해 전체를 견인했다. 또한 4월 약가 개정에 의한 수입 감소의 영향으로 약 50억 엔을 흡수했다. 

화이자의 경우 2018년 4~6월기 결산은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4,300억 엔으로 확대됐다.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및 항암제 등 주력 의약품의 매출이 증가했으며, 매출은 4% 증가한 1억 5천만 엔이었다. 전년 동기에 비해 구조조정 관련 지출의 감소와 환율의 반등도 효과를 봤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은 주력 의약품의 특허 만료에 따른 판매 감소로 매출이 2% 감소했으나 신흥국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이 호조를 보였다.

반면, 다케다약품공업과 다이이찌산쿄는 연결결산 순이익이 감소했다.
다케다의 경우 올해 4~6월기 연결결산 순이익이 782억 엔으로 전년 동기대비 무려 46%가 감소했다. 주력 신약은 크게 늘었지만 전체를 보충할 수는 없었다.

매출은 소폭 증가한 4,498억 엔을 기록했다. 주력 상품인 궤양성대장염·크론병 치료제 ‘엔티비오’의 매출이 34% 증가했으며, 혈액 암 치료제 ‘닌라로’도 증가했다.

이익 면에서는 지난해 와코준야쿠공업을 후지필름홀딩스에 매각한 반동감이 컸으나 본업은 호조를 보였다. 다케다가 경영지표로 하는 환율과 사업 매각 등의 영향을 제외한 ‘코어이익’은 1,167억 엔으로 40% 증가했다. 채산성이 좋은 신약 군까지 포함해 전체적으로 조달 등을 검토하는 경비감소 프로그램을 진행한 효과다.

또 2019년 3월기 회계연도 실적 예상은 동결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 감소한 1조 7,370억 엔, 순이익은 26% 감소한 1,390억 엔을 예상하고 있다.

다이이찌산쿄의 올해 4~6월기 연결결산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8% 감소한 239억 엔이었다. 신약에서는 호조를 보였으나 주력 상품인 고혈압증 치료제 ‘올메살탄’이 특허 만료로 부진한 게 컸으며, 4월 약가 인하의 영향으로 채산성도 악화했다.

매출액은 6% 감소한 2,257억 엔이다. 미국과 유럽에서 특허가 만료된 올메살탄은 33% 매출 감소를 기록했다. 신약 항응고제 ‘에도키사반’의 판매는 69% 증가해 확대됐으나 약가개정은 약 120억 엔 분의 감소 요인이 됐다.

한편 내년 3월기 회계연도 실적 예상은 동결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5% 감소한 9,100억 엔, 순이익은 9% 감소한 550억 엔을 예상하고 있다.
<출처: 니혼케이자이신문>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8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