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원인 5분 만에 판단하는 장치 출시

쿄린제약, 항생물질 불필요한 처방 감소 기대 김이슬 기자l승인2018.04.10 06: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쿄린제약홀딩스 산하의 쿄린제약(杏林製薬)은 올해 감기 등의 원인이 세균인지 바이러스인지 5~6분 만에 특정할 수 있는 장치를 출시한다.

혈액이나 소변이 포함된 DNA의 독자 증폭기술을 활용해 약 2시간 걸렸던 검사를 단축시킨다. 먼저 연구용 발매를 목표로 하며 향후 의료기관용도 개발함으로써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는 항생물질의 불필요한 처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플루엔자를 의심해 의료기관에 가면 즉시 판별 결과가 나오는 진단이 이루어진다. 인플루엔자에 특화한 검사키트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쿄린제약의 장비는 다양한 세균과 바이너스의 종류를 판별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각 종류에 맞는 치료가 가능하다.

혈액 등 시료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들어있는지 판별하는 현재의 방법으로는 시료 내의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PCR 기술(폴리메라제 연쇄 반응)을 사용한다.

시료가 들어간 용기 주위의 온도를 섭씨 95도 정도까지 올려 DNA의 이중가닥을 풀고 푼 가닥에 폴리메라제를 붙여 60도까지 온도를 낮춘다. 이어 폴리메라제 연쇄 반응에 의해 풀린 가닥이 각각 복제되어 DNA가 배로 증가할 수 있는 공정을 반복한다.

쿄린제약은 주의의 온도를 올리는 것이 아니라 내부에 95도와 60도로 처리하는 부분을 설계한 장치를 개발했다. 또한 시료를 10~20초마다 움직여 효율 좋게 증식시킨다. 시료를 전처리하는 시간을 포함해도 10~15분의 검사시간으로 끝난다.

우선 연구용을 개발하지만 일반 의료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체외용 진단약으로 보험적용을 받을 생각이다. 보험이 적용되면 진료소에서 사용할 수 있어 감기 등의 진단 때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PCR 기구는 검사에 2시간 정도 걸린다. 이로 인해 환자를 기다릴 수 없는 의료기관에서 PCR없이 사용하지 않고 항생물질을 처방하는 경우가 있다.

또한 PCR 기구는 수백만 엔으로 고가이기 때문에 검사를 외주에 맡기는 의료기관이 있어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항생물질을 처방하는 경우가 있다. 빠르게 결과를 낼 수 있는 유전자 증폭 장치가 있으면 의료기관은 환자에게 적절한 대응이 가능하다.

항생물질은 바이러스에 효과가 없고 과도한 투여는 약제 내성균의 증가로 이어진다. 쿄린제약은 체외용 진단약의 판매 후 기존의 기구보다 가격을 낮춰 채택을 촉진할 방침이다.

한편 쿄린제약은 2017년 7월에 산업기술종합연구소의 벤처기업 제이타스를 인수하고 8월에 진단약 사업부를 신설했으며, 감염을 중점 영역으로 자리 잡고 있다.
<출처: 닛케이산교신문>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8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