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발의약품 사용률 ‘地域’차 크다

이유는 소득· 연령 구성·관습 등으로 조사돼 김이슬 기자l승인2018.04.09 06:0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의료비를 억제하기 위한 비장의 카드인 후발의약품이 일본 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곳은 오키나와현(沖繩縣)이고, 가장 낮은 곳은 도쿠시마현(德島縣)으로 활용도에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주민의 소득, 연령 구성 및 관습 등으로 조사됐다.

일본 전국 도도부현에서 후발의약품 사용량이 가장 높은 오키나와현은 2017년 3월 말 기준79.3%로 전국 평균의 68.6%를 크게 웃돈다.

첫 번째 이유는 경제적인 이유로 오키나와현민의 소득은 1인당 213만 엔(2014년)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다. 이로 인해 후발의약품은 선발의약품의 반값 정도이기 때문에 높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이유로 미국 통치 시대의 흔적이 거론됐다.
일본의 의료보험제도는 의료비의 10~30%를 환자가 병원에 지불한다. 하지만 당시 오키나와에서는 의료비의 전액을 환자가 먼저 지불하고 추후 자기부담 분 이외의 비용을 환급받는 방식이었다. 전문가들은 자기부담금 이외의 비용을 환급받는다고는 하지만 큰 지출이 부담스러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한다.  

같은 도도부현이라도 차이는 있다. 예를 들어 도쿄의 23구를 보면 아다치구(足立区)가 68.4%으로 가장 높은 반면 신주쿠구(新宿区)는 55.4%로 가장 낮았다.

아다치구는 23구 중 1인당 소득이 가장 낮지만 신주쿠구는 8위로 중간소득인 것을 보면 이해가 되지 않는 결과다. 이유는 인구 구성이다. 일본 국민건강보험의 신주쿠구 가입자 중 20~29세의 비율이 약 22%로 전국 평균의 약 3배 높았는데, 외국인 유학생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60~69세의 비율은 18%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1인당 의료비는 15~44세의 경우 연간 12만 엔이지만, 70세 이상에서는 84만 엔이다. 신주쿠구의 1인당 의료비는 23구 중 가장 낮다.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의료비부담이 낮은 지자체는 후발의약품을 촉진하는 요소가 적다.”고 설명한다.
<출처: 니혼케이자이신문>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8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