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藥 “편의점약 논의 눈 가리고 아웅”

"지난 정부의 대표적 적폐인 편의점약 원점에서 재검토 필요" 김이슬 기자l승인2017.12.06 11:18: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 정권으로 이어지는 적폐정권하에 구성된 심의원회가 결국은 짜여진 각본대로 비민주적으로 결정되는 구조였다는 것이 4일 회의를 통해 증명됐다”

인천시약사회는 12월 5일 설명서를 발표하고 편의점약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약사회는 “약의 전문가가 아닌 기자와 변호사 등이 포함된 위원회에서 편의점 판매의 약품을 다수결로 선택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불성설인가”라며 되물었다.

이어 “4일 회의에서 국민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예정에 없던 다수결에 의한 표결로 몰아가는 회의를 중단시킬 수밖에 없던 결의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수많은 약물 부작용 피해자를 만들 수 있는 명분 없는 품목확대 논의를 잠시나마 중단시킨 강봉윤 정책위원장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이러한 상황까지 몰고 가는지 이유는 뻔하다. 이병박근혜정권과 유통재벌, 경실련 등 편의점약 확대에 혈안이 되어있는 세력들에게 복지부가 결탁되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건강권을 수호하는 보건복지부의 주무관인지 경제부처나 유통재벌의 대변인인지 알 수 없는 지경”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인천시약은 “보건복지부는 당장 품목조정위원회를 폐쇄하고 이명박근혜 정부의 대표적 적폐인 편의점약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며 “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약물을 사용할 수 있는 심야공공약국을 즉각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인천시약은 국민의 안전을 도외시한 채 편의점약 확대정책을 무리하게 추진할 경우 인천시약사회 1,500여 회원 일동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