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女, 노인보다 비타민D 결핍률이 2배↑

스트레스와 걷기 운동 실천 여부도 비타민D 결핍에 영향 김이슬 기자l승인2017.12.05 10:28: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30대 젊은 여성 10명 중 8명은 칼슘대사에 관여해 골다공증 예방과 치료에 반드시 필요한 영양소인 비타민 D를 충분히 보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여성 노인과 비교해도 20·30대 여성의 비타민D 결핍률은 2배 이상 더 높았다.

비타민 D는 태양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합성되는 ‘선 샤인’ 비타민이다. 연어·고등어 등과 같은 기름진 생선이나 달걀노른자·표고버섯 등 식품을 통해 섭취할 수도 있다.

제주한라대 간호학과 김지인 교수가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 여성 2403명의 나이·스트레스 인지 정도·걷기 운동 실천 여부 등 여러 요인이 비타민D 결핍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김 교수는 혈중 비타민D 농도가 20ng/㎖ 이하일 때 비타민D 결핍 상태로 판단했다. 국내엔 이와 관련된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태다.

연구 결과 국내 성인 여성 10명 중 8명 이상은 비타민D 결핍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성인 여성 중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기준 이하인 사람은 81.4%였다.

연령이 낮아질수록 비타민D 결핍률은 더 높아졌다. 65세 이상 여성의 62.2%는 비타민D 결핍이었다. 하지만 40~64세에선 79.9%ㆍ19~39세에선 88%로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비타민D 결핍을 가진 사람의 비율은 증가했다.

비타민D 결핍률은 65세 이상 여성 노인에 비해 40~64세 여성에서 약 2배ㆍ20~30대에서 약 2.5배 높았다.

김 교수는 “비타민D가 일차적으로 태양에 노출된 뒤 합성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경제활동이 가능한 비교적 젊은 나이의 여성 대부분이 일조시간에 실내에서 생활하며 태양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젊은 여성은 피부 망가질까봐 자외선을 일부로 피한 탓도 있다. 비타민 D의 결핍 여부는 생활 습관과 정신건강 등에도 영향을 받았다.

평소 걷기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은 꾸준히 걷기 운동을 하는 사람에 비해 비타민D 결핍률이 약 1.6배 높았다. 스트레스를 크게 받는 사람의 경우에도 비교적 스트레스를 덜 받는 사람보다 비타민D가 부족할 위험이 1.6배 높았다.

한편 연구결과(한국 여성의 혈중 비타민D 결핍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는 한국디지털정책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이슬 기자  medi@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