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5년간 1,217만명 육박

60대 가장 많고 경기, 서울 집중...20대 이하 13만 4천명 정지은 기자l승인2017.10.10 09:38: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당뇨병 환자가 최근 5년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북을)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당뇨병 환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2016년 사이 당뇨병으로 병원을 찾아 진료 받은 환자는 총 1,217만명에 달하고, 이들이 사용한 진료비는 8조 5,110억원에 이르고 있다. 당뇨병 환자 1인당 70만원 정도를 진료비로 사용한 것이다.

2012년 221만명 수준이던 당뇨병 환자는 2013년에는 232만명으로 4.6% 증가했고, 2014년에는 241만명으로 4% 증가했다. 이후에도 증가 추세는 계속되어 2015년 252만명으로 4.6% 증가했고, 2016년에는 270만명으로 7.1% 증가했다. 2012년 대비 2016년 현재 당뇨병 환자는 48만5천명이 늘어 21.9%나 증가했다.

성별로 분석해보면 지난 5년간 남성 환자는 총 658만5천명으로 54.1%를 차지했고, 여성 환자는 559만2천명(45.9%)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 남녀 비율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2012년 남성 53.6%, 여성 46.4% 비율을 보이던 성별 분포는 2013년 남성 53.8% / 여성 46.2%, 2014년 남성 54% / 여성 46%, 2015년 남성 54.3% / 여성 45.7%, 2016년 남성 54.6%, 여성 45.4%로 비슷한 비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60대 당뇨병 환자가 최근 5년 동안 355만명 수준으로 27.6%를 차지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50대 환자가 318만명 수준으로 26.2%를 차지했다. 70대는 22.8%인 277만명, 40대는 11.9%인 144만명 수준으로 나타났다. 자료를 분석해보면 전체 환자의 83.8%가 50대 이상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의 당뇨병은 각종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지역별 환자 분포를 살펴보면 경기도가 296만3천명의 환자수로 전체의 24.3%를 차지했다. 이후로 서울 241만8천명으로 19.9%, 부산이 88만7천명으로 7.3%, 경북이 77만6천명으로 6.2%를 자치했다.

정지은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