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GSK 일반약 전품목 판매

모두 10개의 OTC 판매 담당, 600억대 매출 예상 정지은 기자l승인2017.09.07 18:24: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좌측부터) 손지훈 동화약품 대표이사, 김수경 GSK 컨슈머 헬스케어 코리아 대표이사

동화약품(대표이사 손지훈)은 9월 6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GSK Consumer Healthcare Korea(이하 GSK CH)와 GSK CH 보유 일반의약품 전 품목(7개 품목) 등 OTC 부문 총 10개 품목에 대한 판매 및 공급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동화약품은 지난 2011년부터 라미실, 오트리빈, 테라플루, 니코틴엘, 볼타렌 등 GSK CH의 일반의약품 5개 품목을 판매해왔고 연 350억원대까지 매출 신장을 견인해 왔다.

동화약품이 10월부터 추가로 판매하게 될 GSK CH 품목은 위장질환 치료제 ‘잔탁’, 다한증치료제 ‘드리클로’(일반의약품 2개 품목), 틀니 관리제품 ‘폴리덴트’, 코막힘 완화밴드 ‘브리드라이트’(의료기기 2개 품목), 시린이치약 ‘센소다인’(의약외품 1개 품목) 등이며, 연간 예상 매출액은 약 250억원대이다.

이로써 동화약품은 GSK CH 보유 일반의약품 전 품목과 의료기기 2종, 의약외품 1종 등 총 10개의 OTC 부문 제품을 판매하게 되어 향후 총 600억원대의 매출이 예상되고 있다. 

동화약품 손지훈 대표이사는 협약식에서 “동화약품의 OTC 부문 영업력을 인정해 준 GSK CH에 감사드리며, 동화약품의 우수한 영업망을 기반으로 제품들을 성공적으로 공급하여 고객만족은 물론, 양 사에 더 큰 성장과 발전의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GSK CH 김수경 대표는 “탁월한 영업력을 보유한 동화약품과 추가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양 사의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세계 최고의 제품들을 더 많은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화약품과 GSK CH의 OTC 부문 총 10개 품목의 계약기간은 2020년 말까지다.

정지은 기자  pharmacy@b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의약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비즈엠디  |  제호 : 한국의약통신  |  서울시 서초구 동광로 10길2 (방배4동 823-2) 덕원빌딩 3층  |  대표전화 : 02-3481-6801  |  팩스 : 02-3481-6805
등록번호 : 서울 아04261  |  등록일 : 2016년 12월 8일(설립일 : 2001년 12월 19일)   |  발행일 : 2015.02.05  |  발행인·편집인 : 정동명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원용
Copyright © 2017 한국의약통신. All rights reserved.